초보 마케터에게 유용한 SNS 마케팅 전략 꿀팁 공유 #마스터SNS

세공 20-02-14 14:46 127

%25EB%25A7%2588%25EC%258A%25A4%25ED%2584%25B0snsok.jpg

%25EB%25A7%2588%25EC%258A%25A4%25ED%2584%25B0SNS.jpg



국내최저가격으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해드리며 Youtube (유튜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틱톡 SNS 마케팅 관련한 모든 고민은 마스터SNS에서 책임지고 해결해드립니다 mstsns.com





-----------------------------------------------------------------------------------------------------------





종종 “SNS 홍보를 꼭 해야하냐”는 질문을 받는다. B2B 업종이거나, 예산과 시간이 부족한 스타트업이라면 고민이 될 거다.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기업은 블로그, 중소기업과 공공기관은 페이스북을 마케팅 채널로 활용한다고 한다. 운영 이유로는 고객과의 소통 및 관계 개선이란 답변이 가장 많았다.

B2C 기업 입장에선 많은 제품과 서비스가 나오기에 SNS 홍보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브랜드가 소비자와 고객에게 바로 전달되기 때문이다. 스타트업은 생소한 존재감을 대중에게 드러낼 수 있기 때문에 SNS 홍보가 필요하다.

각양각색의 소셜미디어가 있다. 다 다룰지, 하나만 핵심으로 할 지 고민될 수 있다. 기업 특성에 맞는 미디어를 선택해 하나라도 먼저 시작해야 한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생산/유통이 모두 가능한 채널이라 현재 가장 애용되는 채널이다. 블로그는 콘텐츠 생산, 트위터는 유통에 맞춰져 있다.

블로그는 정보 전달과 축적에 의미를 두며 페이스북은 유저와 실시간으로 적극적 소통이 가능한 게 장점이지만 휘발성 콘텐츠가 많다. 인스타그램은 비주얼과 영상 위주 콘텐츠가 다뤄지는 관심사 기반 SNS로 기업 브랜딩에 효과적인 채널이라고 볼 수 있다.

다만 스타트업의 경우 페이스북 채널을 우선순위에 두는 게 효과적이다. 오랜 시간 공들여 올라오는 블로그 콘텐츠보단 짧고 간단한 메시지를 반복적으로 노출해 이름을 알릴 수 있기에 홍보에 적합하다.

SNS 페이지 디자인, 웹/앱페이지, 보도자료, 리플렛 등 대외적으로 보이는 모든 자료의 컨셉이 명확해야 한다. 이를 위해 기업의 이미지를 먼저 설정해두는 게 좋다. 정보위주인지 감성적 컨셉인지 정해두고 운영하면 효과적이라고 본다.

보통 경찰이라고 하면 보수적이고 경직돼있는 이미지로 인식된다. 이런 이미지를 따뜻하고 부드럽게 바꾼 사례가 부산경찰청 페이스북 페이지이다. 유머와 감동 코드를 넣어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은 케이스다.

팔로워 수가 12만 명인 어떤 방송국 페이지가 있었다. 이 페이지 게시물 중 하나에 누군가 엉뚱한 댓글을 달며 엄청난 화제를 모은적이 있다. 급기야 그 게시물 하나 도달수가 19만을 넘었다. 댓글 하나로 인해 대화가 이어져 파급력이 발생한 사례다.

SNS는 일방적 소통이 아니다.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임을 잊지 않아야 한다. 만약 페이스북 계정을 운영하는 담당자라면 고객이 대화할 수 있도록 포스팅에서 화두를 던지는 게 필요하다.

지난해 가을 화제를 모았던 경주의 핑크뮬리(억새)

하나의 이야기에 살을 입혀 재밌게 과장한 콘텐츠도 마찬가지다. 유익하고 재밌는 게시물을 만들고 시의적절하게 확산시키는 것도 운영자의 몫이다.

작년에 한창 ‘핑크뮬리’라는 식물이 유행했다. 경주에 위치한 리조트에서 홍보 아이템으로 활용했는데 제대로 적중했다. 매년 불꽃놀이축제를 하는 기업 한화도 마찬가지다. 이들은 축제 기간 중 유형별 명당 등 모멘텀을 활용한 콘텐츠를 잘 올리기로 유명하다.

글로벌 제과사 오레오의 ‘데일리 트위스트’ 캠페인이 있었다. 창립 100주년을 맞이해 100일간 진행한 이벤트다. 이들은 영화 ‘다크나이트’ 개봉일에 맞춰 박쥐모양 오레오를 만들거나, 싸이의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가 유튜브에서 조회수 1억뷰를 넘겼을 때 말춤 추는 과자 영상을 제작해 올렸다.

고객에게 아이디어를 얻겠다며 구체적인 미션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때 채택된 아이디어는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게시하기도 했다. 캠페인 이후 계정 추이를 살펴보니 이들의 SNS계정 팔로워수는 104만 명 늘었으며 페이스북에선 4,400%나 늘었다. 동시에 2013년 칸 광고제에서 수상했다.

C세대는 구체적인 미션을 제시하고 자랑할 수 있는 요인을 제공하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편이다. 만약 이벤트나 프로모션을 기획 중이면 위 사례를 참고하길 바란다.

요즘 1020세대는 인스타그램에서 정보를 검색한다. 가장 흔한 예가 ‘맛스타그램’인데, 여기에만 3090만여 개의 게시물이 노출돼있다. 만약 우리 제품과 서비스가 연관 있다면 태그를 걸어 게시물을 만드는 게 좋다. 인스타그램 해시태그는 구글에서도 검색이 가능하기에 효과적인 활용이 가능하다.

텍스트가 너무 길거나 상업적인 성향을 가지면 유저는 거부감을 느낀다. 그래서 인스타그램에선 게시물에 해시태그를 넣을 때 5개 이상 넣지 않을 것을 조언하고 있다. 태그를 많이 쓰고 싶으면 댓글에 쓰면 된다.

만약 콘텐츠 노출에만 의의를 둔다면 단순 블로그가 효과적이다. 고객 참여를 유도하고 싶으면 사진 콘텐츠를, 확산 시키길 원한다면 영상을 만들어 바이럴 마케팅을 하면 된다.

(이하 질의응답)

오레오의 100주년 마케팅에 쓰였던 ‘박쥐모양’오레오

방법은 다양하다. 가장 간단한 방법으로 돈(광고비)을 쓰면 된다. 다만 소비자는 게시물이 광고인지 아닌지를 분별한다. 게시물이 화제가 됐다는 건 거부감을 주지 않고 유의미했다는 뜻이다. 타깃 고객의 특성을 파악해 참여를 유도하고 자랑할 수 있도록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 단순 참여로 인한 베네핏 제공을 말하는 게 아니다. 고객에게 ‘자랑할 수 있는 요소’를 제공 하는 게 포인트다. 광고예산이 있다면 네이티브애드를 활용해도 된다. 그 전에 ‘콘텐츠’를 어떻게 만들 것인지 본질적인 고민이 필수다.

고객에게 이득이 되는 이벤트가 가장 호응이 좋다. 감동과 재미가 있는 콘텐츠는 어떤 곳에서든 반응이 좋다. 어떤 타깃에게 우리 콘텐츠가 읽힐 것인지 방향성을 잃지 않고 고민하며 만들길 권하고 싶다.

장기적으론 브랜딩이라 본다. 하루이틀 사업하고 접는 게 아니니 말이다. 나이키가 성공적인 마케팅 사례로 회자되는 건 이유가 있다. 나이키는 특별한 설명 없이 사진 한 장으로 광고하기도 한다. 바다가 보이는 해변에 놓인 러닝화 한 켤레가 다일 때도 있다. 이를 통해 고객이 나이키를 떠올리도록 한다. 이런 연상작용을 위한다면 멀리봐야 한다. 그런 부분에 주안점을 두고 콘텐츠를 연구해야 한다.

페이스북은 여러 SNS에 비해 정보 전달 성향이 두드러지는 채널은 아니다. 대기업이 블로그를 선호하는 이유는 정보 전달의 메카라고 보기 때문이다. ‘뉴스룸’을 만들어 저널리즘 성격을 띄는 곳도 있다. 정보제공 성향이 강한 콘텐츠라면 알맞은 채널에서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치는 게 효율적이라 본다.







출처: 마스터SNS ( 마케팅의 모든것 )


















#유튜브 , #youtube , #페북 , #페이스북 , #인스타 , #인스타그램 , #트위터 , #쇼핑몰 , #오픈마켓 , #소셜 , #마케팅 , #컨설팅 , #온라인쇼핑몰 , #광고 , #블로그 , #마케팅 ,#광고 , #instagram , #facebook , #인스타 , #사운드클라우드 , #페이지 , #게시물 , #계정관리 , #홍보 , #sns마케잍 , #조회수 , #영상 , #홍보마케팅 , #구독자 , #유튜브좋아요 , #유튜브댓글 , #댓글 , #좋아요 , #유튜브구독자 , #유튜버초보자가이드 , #유튜버수익공개 , #유튜버노하우 , #유튜버마케팅 , #유튜브마케팅 #소셜미디어마케팅 , #유튜브수익창출 , #유튜브구독좋아요 , #유튜브4000시간 , #페이스북마케팅 , #페이스북팔로워 , #인스타그램마케팅 , #인스타그램노하우 , #인스타그램초보자가이드 , #유튜브초보자가이드 , #유튜브구독1000명 , #트위터좋아요 , #트워터마케팅 , #트위터팔로워 , #트위터수익창출  , #

댓글 0